자유게시판


소식

홈 > 소식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스텔스 무인기 자체 개발 착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자체개발 작성일19-09-02 17:03 조회401회

본문

[단독] 스텔스 무인기 자체 개발 착수

이주원 입력 2019.09.01 18:41 수정 2019.09.02 05:06
軍 "독자 감시·정찰 능력 확보에 방점"

[서울신문]

미국 항공전문지 ‘에비에이션 위크’가 공개한 미 공군 최신예 스텔스 무인 정찰기 ‘RQ180’의 모습.에비에이션 위크 화면 캡처

우리 군이 최근 적의 레이더 탐지를 피해 은밀한 정찰을 할 수 있는 ‘스텔스 무인기’ 자체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독자적으로 연구해온 스텔스 무인기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도달한 데 따른 것이어서 주목된다.

1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합참은 지난 7월 ‘저피탐 정찰용 무인 항공기’ 도입을 장기 신규 소요 사업으로 편성하고 운용 개념 연구에 돌입했다. ‘저피탐’이란 탐지가 잘되지 않는 스텔스 기술을 의미한다.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는 그동안 스텔스 능력을 갖춘 무인기 기술을 ‘핵심기술 연구사업’으로 선정해 진행해 왔다. ADD는 무인기의 스텔스 형상 구현, 스텔스 도료 개발 등 레이더 반사 면적(RCS)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해 최근 일부 분야에서는 완성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예산 반영 2030년 이후 전력화

군은 이번 운용 개념 연구를 마치면 합참의장이 주재하는 합동참모회의를 열어 전력화 여부와 시기를 확정하고 국방중기계획에 포함해 예산을 반영할 전망이다. 스텔스 무인기 사업은 감시·정찰 능력 강화를 위한 군의 숙원 사업 중 하나였던 만큼 무리 없이 중기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장기 신규 사업에 반영했다는 것은 본격적으로 검토를 시작한다는 뜻”이라며 “실제 전력화는 이르면 2030년 이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국방과학硏 일부 핵심기술 완성 평가

스텔스 무인기 개발은 최근 우리 군이 경항모급 대형수송함(LPX) 건조와 한국군 독자 군사위성 개발에 나선 것과 맞물려 자주적 군사강국 행보의 일환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군 관계자는 “중·고고도에서 은밀하게 전방위적 동향 탐지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독자적인 감시·정찰 능력이 확보될 것”이라고 했다.

스텔스 무인기 기술은 미국, 러시아, 중국 등 일부 강대국들만 보유한 최첨단 군사 기술이다. 한국군은 ‘송골매’ 등 다수의 무인 정찰기를 운용하고 있지만 주변국의 무인기 격추 기술도 발전해 스텔스 무인기를 빨리 도입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았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