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북 대사 “아베는 영원히 평양문턱 넘어설 꿈조차 꾸지 말아야” (전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1-08 11:27 조회3회

본문

북 대사 “아베는 영원히 평양문턱 넘어설 꿈조차 꾸지 말아야” (전문)
2019년 11월 08일 (금) 08:12:02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송일호 북한 외무성 대사는 7일자 담화를 발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을 두고 ‘복닥소동’을 일으키고 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송일호 대사는 <조선중앙통신>이 7일 전재한 담화에서 “아베는 우리가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진행한 후 탄도미싸일발사요,일본에 대한 위협이요 하고 복닥소동을 피워대고있다”며 “지어 제 집안에서도 모자라 아세안수뇌자회의마당에까지 나서서 북의 미싸일발사가 유엔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주제넘게 걸고들면서 국제사회가 북비핵화를 위해 떨쳐나서야 한다고 게거품을 토해냈다”고 문제삼았다.

또한 “최근 련이어 진행된 우리의 자위적조치에 대해 “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외워대던 아베가 이번에는 돌변하여 탄도미싸일이니, 유엔결의위반이니 하고 독설을 퍼붓고있으니 그 변덕에 혀를 차지 않을수 없다”며 “방사포와 미싸일도 구분할줄 모르는 주제에 군사대국화의 룡꿈을 꾸는 천하의 무식쟁이,그 빈곤한 머리로 ‘도발’과 ‘폭거’, ‘위반’, ‘랍치’와 ‘압박’이라는 조악한 단어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저능아가 바로 아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송일호 대사는 특히 “그 주제에 ‘조건부없는 회담’이니 뭐니 하며 조심스레 평양문을 두드려보는 아베의 몰골을 보면 웃지 않을수 없다”며 “설태낀 혀바닥을 함부로 놀려대며 우리의 정당한 자위적조치에 대해 악설을 쏟아낸 아베는 영원히 평양문턱을 넘어설 꿈조차 꾸지 말아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담화는 아베 총리에 대해 “정말 보기 드문 기형아”, “미친개”, “패륜아” 등 극단적 표현으로 조롱했고, 일본에 대해서도 “정치소국”, “가라앉는 섬나라”, “앞길이 없는 외로운 나라”, 일본인에 대해 “난쟁이들”이라는 표현을 동원했다.

특히 “일본의 하늘에 평온이 깃든지 얼마 되지도 않았다”고 경고해 향호 일본 열도를 넘어가는 중장거리 발사체 발사를 암시하기도 했다. “자기 몰골과 주제도 파악 못한채 지금처럼 설레발을 치다가는 더 큰 재앙과 파멸에 직면하게 된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는 것.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송일호 외무성 대사 담화(전문)

머저리는 죽을 때까지 머저리로 남아있고 타고난 불망종은 영원히 개종될수 없다고 하였다.

지금 우리의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놓고 일본땅에 핵탄이라도 떨어진것처럼 소란을 피우고있는 일본수상 아베가 바로 사람값에도 들지 못하는 그러한 천치이고 불망종이다.

아베는 우리가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진행한 후 탄도미싸일발사요, 일본에 대한 위협이요 하고 복닥소동을 피워대고있다.

지어 제 집안에서도 모자라 아세안수뇌자회의마당에까지 나서서 북의 미싸일발사가 유엔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주제넘게 걸고들면서 국제사회가 북비핵화를 위해 떨쳐나서야 한다고 게거품을 토해냈다.

최근 련이어 진행된 우리의 자위적조치에 대해 《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외워대던 아베가 이번에는 돌변하여 탄도미싸일이니, 유엔결의위반이니 하고 독설을 퍼붓고있으니 그 변덕에 혀를 차지 않을수 없다.

대세가 저들에게 유리할것 같으면 강아지마냥 꼬리를 저으며 다가붙고 형세가 달라질것 같으면 약삭바르게 본태를 드러내며 미친개처럼 물어뜯는 아베는 역시 저속하고 비렬하며 불쌍한 정치속물이다.

방사포와 미싸일도 구분할줄 모르는 주제에 군사대국화의 룡꿈을 꾸는 천하의 무식쟁이, 그 빈곤한 머리로 《도발》과 《폭거》, 《위반》, 《랍치》와 《압박》이라는 조악한 단어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저능아가 바로 아베이다.

정말 보기 드문 기형아라고 해야 할것이다.

이렇듯 저렬하고 무지무도한 패륜아가 수상자리를 꿰차고있으니 일본이라는 나라가 세인들로부터 《정치소국》, 《가라앉는 섬나라》, 《앞길이 없는 외로운 나라》라고 손가락질을 받는것이다.

아베가 조선반도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국제정치마당에 끼우지도 못하고 주위를 맴도는 가련한 강아지, 불쌍한 난쟁이취급을 당하는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그 주제에 《조건부없는 회담》이니 뭐니 하며 조심스레 평양문을 두드려보는 아베의 몰골을 보면 웃지 않을수 없다.

설태낀 혀바닥을 함부로 놀려대며 우리의 정당한 자위적조치에 대해 악설을 쏟아낸 아베는 영원히 평양문턱을 넘어설 꿈조차 꾸지 말아야 한다.

일본의 하늘에 평온이 깃든지 얼마 되지도 않았다.

한때 섬나라 상공을 날아넘는 비행체의 궤적과 굉음만 들어도 바지에 홍찌를 싸갈기던 난쟁이들이 그때의 그 불안과 공포가 그렇게도 그리워 우리 공화국에 한사코 도전하려든다면 우리는 일본이라는 고독한 섬을 안중에도 두지 않고 우리 할바를 하게 될것이다.

자기 몰골과 주제도 파악 못한채 지금처럼 설레발을 치다가는 더 큰 재앙과 파멸에 직면하게 된다는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주체108(2019)년 11월 7일

평 양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