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유엔 "태풍 하이선으로 북 강원도 침수확인…고성군 피해 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9-10 11:08 조회92회

본문

유엔 "태풍 하이선으로 북 강원도 침수확인…고성군 피해 커"

송고시간2020-09-10 09:54

유엔활동위성프로그램, 위성사진 분석 자료 공개…피해주민 1만8천여명 추산

물 불어난 북한 강원도 통천군
물 불어난 북한 강원도 통천군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9월 7일 오전 10시 제10호 태풍 '하이선'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려 침수된 강원도 통천군 상황을 실시간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유엔이 최근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강원도의 상당 지역이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침수됐고, 그 가운데 고성·안변군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0일 보도했다.

유엔의 위성사진 분석 기구인 유엔활동위성프로그램(UNOSAT)은 북한이 태풍 하이선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었던 지난 7일 북한 강원도 지역 지표수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분석 결과 위성사진에 포착된 지면 약 8천㎢ 가운데 33㎢가 물에 잠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고성군의 침수 면적이 13㎢로 가장 넓었다. 이 지역은 앞서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수해도 컸던 곳이다.

안변군의 침수 면적은 10㎢로 고성의 뒤를 이었다.

유엔활동위성프로그램은 침수 피해를 본 북한 강원도 지역 주민 규모를 전체 주민의 2% 수준인 1만8천700명으로 추산했다.

ykbae@yna.co.kr

유엔 “북한 주민 최소 1만8천700명 태풍 하이선 영향”

UNOSAT-Kangwon
유엔의 위성 사진 분석 기구인 유엔활동위성프로그램 UNOSAT이 태풍 하이선의 직접적 영향을 받은 북한 강원도의 7일 침수 현황을 분석했다. 자료 제공:UNOSAT

북한 강원도에서 최소 1만8천700명이 태풍 하이선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유엔의 위성 사진 분석 기구가 추산했습니다. 특히 고성군과 안변군이 큰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의 위성 사진 분석 기구인 유엔활동위성프로그램(UN Operational Satellite Application Program)이 북한 강원도의 침수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8일 공개된 이 자료는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강원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 7일 찍은 위성사진을 분석했습니다. ‘하이선’은 7일 북한 동해안을 지나가면서 강원도 등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습니다.

유엔은 센티넬-1 위성이 7일 강원도 지역의 지표수를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진에 포착된 약 8천km² 의 지면 중 33 km² 가 침수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고성군이 13 km² 가 침수돼 가장 큰 피해를 입었고, 안변군이 10 km² 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침수 피해를 본 강원도 지역 주민은 전체의 2%인 총 1만8천700명으로 추산됐고, 그 중 고성군 주민이 3천500명, 안변군 주민이 5천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강원도는 9호 태풍 마이삭의 직격탄을 받아 큰 피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도 8일 공개한 ‘인도주의 상황 주간보고’에서 태풍 하이선이 7일 북한 동해안을 통과하면서 홍수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OCHA-Haishen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이 8일 공개한 ‘인도주의 상황 주간보고’에서 하이선의 북한 피해 상황을 전했다. 자료제공: OCHA

유엔과 인도주의 단체들은 북한 당국과 계속 접촉하고 있다며,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함경남도에 많은 피해가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8일 오전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태풍 피해에 대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가 열렸다며, 함경남도 검덕지구의 피해 상황을 전했습니다.

약 2천여 세대의 살림집과 수십동의 공공건물이 파괴되거나 침수됐고, 6만m의 도로가 유실되고 59개의 다리가 끊어졌으며, 3천500m의 철길이 끊어져 교통이 완전히 마비되는 비상사태가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매체는 마이삭에 뒤이어 상륙한 하이선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아직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은 올 여름 최장 기간의 장마와 잇따른 태풍으로 심각한 수해를 입었습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태풍이 북한에 연이어 상륙하기 전인 8월 20일에 이미 북한의 올해 수해가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이라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북한은 7월 중순부터 한반도에 정체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았고, 8월 초 제4호 태풍 하구핏에 의한 수증기 유입으로 집중호우를 겪었습니다.

8월 27일 제8호 태풍 바비가 북한 최대 곡창지대인 황해도를 강타해 농경지가 침수됐고, 이달 3일 9호 태풍 마이삭이 강원도와 함경도에 상륙했으며, 연이어 7일 10호 태풍 하이선이 동해안을 지나가면서 강원도와 함경도가 영향권에 들어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