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북한신문 "을사늑약 115년…일제 죄악의 대가 반드시 받아낼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11-17 11:00 조회69회

본문

북한신문 "을사늑약 115년…일제 죄악의 대가 반드시 받아낼 것"

송고시간2020-11-17 10:37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이 을사늑약(을사조약) 체결 115주년을 맞아 일제 강점기 당시의 피해에 대한 대가를 받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을사늑약문 (1905년)
을사늑약문 (1905년)

[촬영 이상학]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불법·비법의 문서로 식민지 지배를 실현한 만고죄악'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 인민은 일제의 과거 죄악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며 그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제 강점기 당시 중일전쟁 등에 동원된 청장년이 840만명, 위안부가 20만명에 이른다며 "일제야말로 강도적으로 우리나라를 강점하고 식민지화했을 뿐 아니라 조선 민족을 아예 없애버리려고 날뛴 극악한 원수"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을 비판하며 반성을 촉구했다.

신문은 "일본 반동 지배층은 오늘까지도 죄 많은 과거에 대해 성근하게(성실하게) 반성하려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반동들의 이런 행위는 우리 인민의 대일 증오와 분노를 백배, 천배로 불타오르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대외선전매체를 통해서도 일제히 일본을 비난했다.

'조선의 오늘'은 을사늑약이 위협 속에 체결됐다며 "세계 역사상 그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가장 극악한 국가 테러범죄 행위"라며 일본을 "천년숙적", "범죄국"이라고 지목했다.

'통일의 메아리'도 "일제가 우리 인민에게 입힌 정신적 및 물질적 피해는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라며 "일본이 우리나라에 끼친 모든 죄악을 단단히 계산해두고 있으며 그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과 일본은 2002년 9월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의 평양선언이 나올 당시만 하더라도 과거 청산과 북일수교를 추진하는 데 뜻을 모았다.

당시 일본이 북한에 식민지 배상금에 해당하는 자금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일본인 납치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북일관계는 악화한 상태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역시 지난달 26일 취임 후 첫 국회 소신표명 연설에서 "나 자신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결의"를 언급하면서도 "납치 문제가 계속해서 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규정하면서 납치 문제를 끊임없이 거론할 것을 시사했다.

heeva@yna.co.kr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