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문 대통령, “북미-남북대화서 대전환 노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1-11 10:37 조회119회

본문

문 대통령, “북미-남북대화서 대전환 노력”


https://youtu.be/QSKu8La9-U4 (19분10초부터 시작)


  •  이광길 기자
  •  
  •  승인 2021.01.11 10:32
 

신년사 통해 “올해 목표는 회복, 도약, 포용”

“정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추어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남북이 유엔에 동시 가입한 지 30년이 되는 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국제사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남북은 손잡고 함께 증명해야 한다”며, “전쟁과 핵무기 없는 평화의 한반도야말로 민족과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우리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만으로도 이룰 수 있는 일들이 많다”면서 “가축전염병과 신종감염병, 자연재해” 등 “많은 문제에서 한배를 타고 있다”면서 “남·북 국민들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거듭 제안했다. 

“코로나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기를 희망한다.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한 역내 대화에 남북이 함께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지난 9일 공개된 ‘노동당 사업총화보고’에서 북측 김정은 위원장이 ‘비본질적인 문제’라고 일축한 방안들이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핵심 동력은 대화와 상생 협력”이라며, “언제든, 어디서든 만나고, 비대면의 방식으로도 대화할 수 있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다”고 거듭 호소했다.

대외정책 관련, 문 대통령은 “한국은 당당한 중견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이 서로를 더 잘 이해하며 상생할 수 있도록 ‘가교 국가’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이어 필리핀,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과의 자유무역협정(FTA)에 속도를 높여 신남방, 신북방 국가들과의 교류와 협력을 넓히겠다”고 했다.
 
“중국, 러시아와 진행 중인 서비스 투자 FTA, 브라질,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메르코수르, 멕시코 등 태평양 동맹과의 협상을 가속화하고 포괄적.점진적 경제동반협정(CPTPP) 가입도 적극 검토”하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도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의 목표로는 ‘회복’과 ‘도약’, ‘포용’을 제시했다. “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한 해가 될 것”이고, “코리아 디스카운트 시대가 끝나고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로 나아가는 선도국가 도약의 길을 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