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이인영 “남북관계 개선해 비핵화·평화체제 추동력 확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1-22 10:31 조회47회

본문

이인영 “남북관계 개선해 비핵화·평화체제 추동력 확보”

등록 :2021-01-21 17:11수정 :2021-01-21 18:07

21일 청와대서 대통령에 ‘2021년 통일부 업무보고’
“쌀·비료 민생 협력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NSC)와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 앞줄 둘째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보회의(NSC)와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 앞줄 둘째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연락창구 복원과 보건의료·방역·기후환경 협력 등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해 비핵화·평화체제 진전의 추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진행된 외교안보 부처 업무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한테 “3대 원칙(전쟁 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에 입각해 정세 변화 요인을 능동적으로 활용하며 남북관계 국면 전환을 시도하겠다”며 이렇게 보고했다.

 

이 장관은 “보건·방역 등 인도 협력은 남북 주민 모두를 위한 과제로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견지하겠다”며 “쌀·비료 등 민생 협력도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광을 비롯한 다방면의 협력사업을 확대·추진해나가겠다”며, 금강산관광과 관련해선 “북쪽의 자체 개발 계획에 대응해 남북 협력적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개성공단의 실효적 재개 방안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로 접경지역의 평화를 다지고,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 추진 등 남북관계 제도화와 지속가능한 정책 추진 기반 마련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남북 연락 창구 복원’과 관련해 이 장관은 “발전적 연락협의기구 설치를 목표로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우선 기존 통신선을 복원하고 ‘서울-평양 상주대표부’ 설치를 최종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 연락채널 복원 때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 경험을 토대로 지속성과 안정성이 더욱 더 보장될 수 있는 연락·협의 기구를 만들고자 하며, 그 최종적 목표는 서울-평양 상주대표부”라고 부연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