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전 세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선언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2-19 11:02 조회9회

본문

 

"전 세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선언한다"

민승준 입력 2021.02.19. 09:27
한반도 평화와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는 국제대화 열려

[민승준 기자]

▲ 전 세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선언한다!  왼쪽부터 김진향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 이사장,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오른쪽 정기섭 개성기업협회 위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민승준
 
개성공단 재개와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개성공단 중단 5년 온라인 국제대화'가 18일 오전 10시 국내외 전문가의 마음을 모아 개최됐다.
   
이는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www.kidmac.or.kr)이 마련한 행사로,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 유튜브 주권방송 등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기조발언을 통해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전 세계와 함께 국제화함으로써 한반도 경제 공동체의 중심지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통일부 장관을 맡았던 2002~2004년 개성공단에서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 어록비를 약무개성 시무국가(若無開城, 是無國家) 바꾸어 개성공단 준비 사무실에 액자로 둔 것을 이야기 하였다.

이는 국보 제76호 이순신장군 서간첩에 있는 이순신 장군 어록비 중 호남을 개성으로 바꾸어 해석하면 '개성이 없으면 그대로 나라가 없어지는 것이다'라는 뜻이다.

정 전 장관은 "개성공단 재개' 남북평화의 복원'을 위해 이순신 장군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개성에서 남과 북이 함께 땀 흘려 마음을 모았었다는 사실은 우리 모두가 기억할 만한 사실이고, 앞으로 개성공단 재개를 못하면 나라가 없어지는 것이며, 북측과 가까운 동남아 국가들은 물론 전 세계의 경제공동체 개성을 국제적으로 연결하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전 세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선언한다!
ⓒ 민승준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이제는 다 죽어가는 개성기업들이 개성공단 재개의 희망을 포기하기 전에 정부의 개성공단재개 의지를 확인해달라고 호소한다"라며 "국민들의 다수 여론뿐 아니라 전 세계가 개성공단 재개로 마음이 모아지면 우리 정부도 보다 적극적으로 미국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다"고 호소했다.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이자 개성공단재개선언 범국민연대회의 상임대표인 함세웅 신부는 연대사를 통해 "개성공단은 적대적 관계를 청산하고 평화와 공존, 번영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남북8천만 겨레에게 심어줄 것"이라면서 "민족의 미래와 이익을 위해, 개성 도라산을 넘나드는 동포들의 선의와 사랑을 확인할 수 있기를 바라며 우리땅 우리 손으로 개성공단을 열 수 있도록 기도한다"고 밝혔다.
  
▲ 개성공단 재개를 선언한다!  오른쪽 민승준 개성관광 재개운동본부 위원장, 왼쪽 함세웅 신부 개성공단재개선언 범국민연대회의 상임대표가 개성공단 재개선언장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간 로비에서 개성공단 재개선언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2.18
ⓒ 민승준
 
2부에서는 40여개국 해외전문가와 시민이 온라인 줌으로 연결되었다. 개성공단 재개를 바라는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남측 북측 해외동포들이 "비록 북측코리아는 미국과 전쟁 중이지만 남북간은 판문점 군사합의를 통해 전쟁을 멈추었다"라며 "관계의 특수성, 개성공단의 의미, 개성에서 남북의 결정에 대한 존중을 이끌어 내기 위해 민간 외교적 노력을 기꺼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 동포가 거주국에서 서로 소통하고 화합하는 긍정적인 코리안 커뮤니티를 만들어 국제사회에서 평화를 위한 개성공단 재개 목소리를 끝까지 지치지 않고 외친다면 개성의 문은 활짝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재개를 공약으로 내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개성공단에는 봄이 오는 듯했다. 나아가 정부는 종전선언과 다름없는 판문점 4.27 선언과 9.19 평양 선언을 통해 개성공단 재개를 약속했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제1조 제3항은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를 긴밀히 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하여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하였다"이다. 2018년 4.27판문점선언이 실행되면서 개성공단 내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2018년 9월 14일 문을 열고, 김정은 위원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조건 없는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 의지를 밝혔다.

대사관에 준하는 개성연락사무소를 개성공단내에 세우고 남북은 한반도 전쟁을 멈추고 경제, 문화, 사회, 교류 재개를 위해 회담을 열었다. 그러나 결국 문재인 정부에서도 개성공단은 열리지 않았다. 북미관계가 걸림돌이었다. 트럼프행정부는 최초로 판문점을 통해 걸어서 북측에 방문하며 여러 퍼포먼스를 펼치며 우발적인 평화 분위기가 조성 되었으나 싱가포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회담이 합의서도 채택하지 못한 채 무산되자 개성공단 재개도 희망 고문으로 끝이 났다.

거기다 문재인 정부의 남북 합의 불이행과 전쟁을 부추기는 남측의 극우, 탈북단체 들의 전단 살포 등에 불만을 품은 북측은 2020년 6월 16일 14시 49분, 6.15선언과 4.27판문점선언과 비슷한 숫자를 맞추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말았다.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남북의 평화와 번영 국민행복으로 가는 한반도 평화 길의 상징, 개성공단이 중단 5년을 맞아 다시 재개가 되길 바란다"며 개성공단에서 남북의 노동자들이 매일 매일 기적을 만들어 낸 과정들을 소개하며 "그 평화의 감동을 남북 동포들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고 밝혔다.
  
▲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의 시금석 개성공단의 가치 김진향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 이사장이 전 세계와 개성공단 재개를 선언한다! 온라인 국제대화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민승준
 
현재 한반도의 큰 과제라고 한다면 아마도 한반도 평화정착과 경제, 문화 교류일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국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도 개성공단 재개부터 선언하고 문화, 관광 분야에서 교류가 재개되어야 할 것이라고 본다. 개성공단이 그동안 굴곡은 있었지만, 한반도 평화의 시금석으로 여러 가지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앞으로는 중단 없이 성공적으로 운영되길 간절히 기원해본다.

덧붙이는 글 | 8천만 겨레의 경제공동체 평화의 시금석 개성공단 재개를 응원합니다!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