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올여름 폭염 속 북한에서 가장 인기를 끈 음료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9-15 09:33 조회12회

본문

올여름 폭염 속 북한에서 가장 인기를 끈 음료는? [조선신보]

  •  이계환 기자
  •  
  •  승인 2021.09.14 18:14
 
려명거리의 빙수매대. [사진-조선신보]
려명거리의 빙수매대. [사진-조선신보]

북한에서도 올해 여름날씨는 예년에 없는 고온현상으로 그야말로 폭염이었다며, 야외매대들에서 가장 인기가 있었던 것은 언제나 빙수였다고 재일 [조선신보]가 13일 평양발로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단물, 사이다, 우유, 요구르트, 아이스크림, 빙수, 샘물, 강서약수, 막걸리, 감주 등 각종 음료들 중에서 빙수가 최고 인기였다는 것.

빙수에도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 팥빙수, 찰떡빙수, 토마토빙수, 들쭉빙수, 호두빙수, 낙화생빙수, 종합빙수, 과일종합빙수 등 10여 가지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팥빙수와 과일종합빙수가 인기를 끌었다.

려명거리의 한 빙수매대를 찾은 리명애 씨(34)는 “팥빙수를 좋아 한다”며 “얼음보숭이들 가운데에 아이스크림이 먹음직스럽게 놓여있어 보기만 해도 구미를 돋울 뿐 아니라 팥단졸임의 구수한 맛이 이채롭게 조화되어 입안에서 슬슬 녹아내릴 때에는 정말 별맛”이라고 말했다는 것.

평양시 대성구역종합식당 룡흥식당 빙수매대 김옥화 책임자(54)는 “한 매대에서 하루 평균 400여명의 손님들에게 빙수봉사를 하였다”고 밝혔다.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