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한미, 연합훈련 대선후 4월로 연기 검토…코로나 상황도 반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2-01-13 10:35 조회392회

본문

한미, 연합훈련 대선후 4월로 연기 검토…코로나 상황도 반영

송고시간2022-01-13 09:47

한미, 연합훈련 대선후 4월로 연기 검토…코로나 상황도 반영 (CG)
한미, 연합훈련 대선후 4월로 연기 검토…코로나 상황도 반영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송상호 기자 = 통상적으로 매년 3월에 시행하던 한미연합훈련이 한국의 대통령선거 일정 등의 이유로 4월로 연기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 당국은 올해 상반기 연합훈련을 오는 3월이 아닌 4월 중 실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연합 방위태세 점검을 위한 대규모 정기 합동훈련을 매년 3월과 8월에 두 차례 실시해왔다.

하지만 올해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에 더해 한국 대선(3월 9일) 일정이 겹쳐 연합훈련을 그다음 달로 미루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소식통은 연합뉴스에 "(대통령) 선거철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연기 가능성에 대해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미연합훈련 (PG)
한미연합훈련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한미는 작년에는 3월 8∼18일과 8월 16∼26일 두 차례 연합지휘소훈련을 했다.

당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훈련 규모를 줄이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조건 중 하나인 미래연합사령부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은 진행하지 못했다.

한미연합훈련 연기 검토는 주한미군 장병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는 상황도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지난 4∼10일 주한미군 장병의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599명이 늘어 팬데믹 사태 이후 역대 최대규모를 기록한 직전주 확진 기록(682명)을 경신했다.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천626명으로, 전체병력(2만8천여명)을 기준으로 16.5%가량의 높은 확진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한국군 전체 누적 확진자(3천500여명)보다도 많다.

yonglae@yna.co.kr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