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소식

홈 > 소식 > 새소식
새소식

외교부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재신청 유감…역사 반영 노력할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01-20 12:55 조회6회

본문

외교부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재신청 유감…역사 반영 노력할것"

송고시간2023-01-20 11:57

대변인 논평…"근대산업시설 등재시 약속부터 지켜야"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사도광산을 대표하는 아이카와 금은산에서 메이지시대 이후 건설된 갱도. 구불구불하고 좁은 에도시대 갱도와 달리 비교적 넓게 매끈하게 뚫려 있다.

사도광산에는 2천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조선인이 태평양전쟁 기간 일제에 의해 동원돼 가혹한 환경에서 강제노역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사도광산의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을 검토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는 이에 반발하고 있다. hoju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외교부는 20일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니가타현 사도광산을 다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하겠다고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2015년 등재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관련 후속조치가 충실히 이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유사한 배경의 '사도광산'을 또다시 세계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근대산업시설 등재 시 일본 스스로 약속한 후속조치와 세계유산위원회의 거듭된 결정부터 조속히 이행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며 "정부는 전시 강제노역의 아픈 역사를 포함한 전체 역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유네스코 등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2월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하겠다고 신청했지만, 유네스코는 일본이 제출한 서류에 유산 관련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이유로 심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이에 일본 정부는 작년 9월 잠정 신청서를 다시 제출한 바 있다. 잠정 신청서를 냈기 때문에 정식 신청서를 내는 것은 사실상 예상되는 수순이었으며, 다음 달 1일까지가 신청 기한이었다.

일본 정부는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유산의 대상 기간을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해 조선인 강제노동을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유산이 지닌 '전체 역사'를 외면하는 꼼수를 부렸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부는 일본이 사도광산 등재를 추진하기에 앞서 2015년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이 등재될 때 조선인 강제노동의 역사를 알리겠다고 스스로 한 약속부터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해 왔다.

kimhyoj@yna.co.kr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