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논평
홈 > 성명·논평 > 성명·논평
성명·논평

[성명] 사할린한인추모관을 없애려는 사할린주 한인협회 박순옥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1-17 18:05 조회906회

본문

[성명] 사할린한인추모관을 없애려는 사할린주 한인협회 박순옥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Добрый вечер асем. В понедельник, 21 января состоится суд РООСК с организацией Хен Док Су, в 9.00ч. утра. Желающие присутствовать в суде можно подойти в ККЦ к 8.30.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121일 아침 9시에 사할린 한인협회가 현덕수에 대해 재판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재판에 참여하고 싶은 분들은 830분까지 한국관을 찾으시면 됩니다

 

도대체 위 내용이 무슨 말인가. 사할린주 한인협회 박순옥 회장이 SNS 체팅방에서 돌린 문자이다. 작년에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추진하여 현지에 건립한 일제강점기사할린징용무연고희생자추모관(이하 추모관)’ 건물이 불법 건축물이라며 관할 소재지인 사할린 아니바시 시장을 상대로 추모관 건물을 철거하라는 소송을 제기하면서 박씨가 자신들 패거리에게 재판 방청을 독려하며 돌린 메시지다.

 

추모관은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20158월 건립을 추진했고, 작년에 위패 7천기를 제작하여 부산항에서 배를 통해 사할린으로 보내졌고, 추모관 건물 신축은 사할린 SSD 그룹 현덕수 회장이 100% 개인 비용을 출연하여 기부로 지어진 뜻깊은 건물이다. 추모관은 일제 때 사할린으로 끌려가 희생된 무연고 희생자들의 한을 달래고 넋을 기리는 공간이다. 대한민국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민간인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현덕수 회장이 해 낸 것이다. 참고로 이 추모관은 사할린주 국가문화유산보호위원회로부터 문화시설로의 허가와 명칭까지 추천받아 건립되었다.

 

2015811일 추모관 착공식 때에는 현재의 박씨 단체인 사할린주 한인협회 임용군회장과 사할린주 김홍지 노인회장이 참석하여 축사와 감사 인사까지 했다. 그런데 박순옥이 회장으로 당선된 이후에 우리는 모르는 일이다, 우리는 동의하지 않았다며 추모관을 철거하라는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이런 박순옥이 어찌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 후손이랍시고 단체 회장을 맡고 있으며, 이름을 팔고 다니며 같은 민족이라고 떠들고 다니는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 돈에 눈이 멀어 환장한 인간추물 인간쓰레기가 아니고서야 어찌 그 같은 짓을 벌일 수 있단 말인가!

 

박씨는 201612월 사할린주 한인협회 회장으로 당선된 후 1년 반 가까이 추모관 건립에 대해 그 어떠한 문제제기도 하지 않고 있다가, 준공식을 두어 달 앞 둔 작년 6월 말경에 느닷없이 추모관 건립을 비난하는 호소문을 인터넷에 마구 뿌려댄 전력이 있다. 당시 박씨는 추모관 준공식에 참석하려는 70여명의 한국인 방문객들을 막기 위해 일본 총영사관에 한국인들이 반일 집회를 꾸미고 있다는 허위 제보까지 하며 준공식을 방해하려고 발작적 광기를 보였었다.

 

이제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박순옥을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의 후손이 아니라 일제 앞잡이라고 부르겠다. 더 이상 사할린 징용 피해자 후손으로 인정하지 않겠다. 우리가 같은 동포로서 인내할 수 있는 한계는 오늘까지이다. 더 이상의 관용은 없다. 따라서 오늘 이후부터 벌어지는 그 어떤 사태의 책임도 박순옥과 그에 동조하는 몇몇 일당들에게 있다는 점을 이 자리를 통해 엄중히 경고한다. <>

 

2019. 1. 17.

부산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